시한부 남편에게 총격 가한 플로리다 여성 > 로컬 뉴스

본문 바로가기
미주지역 바로가기 : DallasHoustonDenverCalgary/EdmontonVancouver      Toronto      Atlanta  Chicago  LA  NY  Hawaii  Seattle 

로컬 뉴스

시한부 남편에게 총격 가한 플로리다 여성

페이지 정보

본문

 플로리다주의 한 병원에서 한 여성이 시한부 남편에게 총을 쏜 뒤 경찰과 대치한 끝에 체포됐다.

21일 AP통신, CNN 등에 따르면 76세의 이 여성은 플로리다주 어드벤트헬스(Advent Health) 병원에서 불치병에 걸린 남편(77)을 총으로 쏜 후 병실에 바리케이드를 치고 4시간 동안 대치하다가 붙잡혔다. 얼마 전부터 몸이 좋지 않아 함께 총격을 계획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데이토나비치 경찰은 병원에 남아 있는 일부 사람들을 대피시키고 여성과 협상을 시도했다. 경찰은 성명을 통해 이 여성이 "직원이나 환자들에게 위협적인 존재로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지만 다른 추가 정보는 공개하지 않았다. 병원 관계자들도 이 사건에 관한 입장을 묻는 요청에 응답하지 않았다.     

AP는 다른 사람들은 다치지 않았다고 전했고, CNN은 말기암에 걸린 남편의 머리에 총을 쏴 숨지게 한 뒤 구금됐다고 보도했다.

여성이 경찰에 체포된 후 현지 경찰서장은 불치병 남편이 어드벤트헬스 병원에 입원했으며 3주 전에 아내와 함께 건강이 악화되면 생을 마칠 계획을 세웠다고 기자회견에서 밝혔다. 경찰은 그 남자의 병명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그 남성은 스스로 총을 겨누려고 했지만 신체적으로 너무 약해서 그렇게 할 수 없었다고 경찰은 말했다. 

경찰은 현지시간으로 오전 11시30분 사건 발생 직후 병원에 출동했고 인질 협상가가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여성과 접촉했다. 남편을 쏜 여성은 오후 3시께 경찰에 연행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 여성은 1급 살인 혐의를 받을 수 있다.

당시 인질극이 벌어졌던 11층에 다른 환자들을 잡아두는 것은 많은 환자들이 인공호흡기를 달고 있어 쉽게 대피할 수 없었기 때문에 "악몽" 같았다고 경찰이 전했다. 당시 병원에 있던 사람들은 밖으로 대피했지만 일부 의사, 간호사, 그리고 다른 사람들은 옷장과 방으로 피신했다. 

[뉴시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이번호 신문보기

회사소개(KOR) | 광고&상담 문의
KYOCHARO NTV ENTERPRISES LTD.
#327D- 4501 North Road, Burnaby, BC, V3N 4R7, CANADA
TEL. 604-444-4322 (교차로) | 604-420-1088 (TBO) | E-MAIL. vancouver@kyocharogolf.com
Copyright © KYOCHARO NTV ENTERPRISES LTD.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팝업레이어 알림